서유럽여행_바티칸 시국_(6/8)_성 베드로 성당(1/2) San Pietro Basilica ♥ 해외여행_유럽



로마는 원래 7개의 언덕으로 되어 있었는데, 그 중에 테베레강 건너의 천주교 신자들 공동묘지인
바티칸 언덕이 바로 오늘날 성 베드로 대성당이 서 있는 곳이다. 원래 이곳에는 100m 너비에 500m
길이의 타원형 경기장 겸 처형장이 남쪽에 있었다.

거기에는 이집트에서 빼앗아온 250톤 나가는 동물 오벨리스크가 세워져 있었다. 이 돌은 300여 년간
천주교 신자들의 처형, 특히 사도 베드로의 순교까지 지켜본 돌이었으므로 중세기에 와서 오늘의 위치인
성 베드로 대성당 광장 한복판에 옮겨져 세워지게 되었다. 로마의 최대 명물이며, 세계 인류문화의 최고
금자탑이라고 하는 현재의 성 베드로 대성당은 3번째 지은 것이다.

처음에는 작은 누각처럼 사도 베드로 무덤 곁에 '기도소'식의 건물이 하나 있었다. 콘스탄티누스 대제 때
와서 매우 크고 튼튼한 성당을 지어 약 1200여 년간 사용하다가 이 성당의 남쪽 벽에 2~3m 너비로 몇
개의 틈이 벌어지기 시작하자, 1400년경부터 성 베드로 새 대성당 건축이 거론되기 시작했다.

사실 1450년부터 신축설계가 거론되어 1506년 부활절 다음 주일에 본건물을 착공한 후 1606년 부활 주일에
완공을 보았으나 마무리 작업까지에는 330년의 세월이 걸렸다. 그렇지만 성 베드로 대성당은 아직도 미완성이다.

성 베드로 대성당은 동서의 길이가 211m이고 남북의 길이가 150m, 천정 평균 높이 45m 중앙돔의 직경이
50m 그리고 종각 꼭대기까지는 153m이다. 내부 넓이는 약 5,500평 정도 되며 지하실 소성당들까지 합쳐서
50여 개의 제단이 있다. 수용인원은 약 2만7,000여 명, 세계 최대의 성당이다.

성당안에 900여톤의 황금과 최고급 대리석으로 치장한 르네상스와 바로크 예술의 명품들이 가득하다
건축당시에는 성당 건립기금을 만들기 위한 궁여지책으로 면죄부를 발급하는 등 여러 문제를 이르켰고
이 일은 결국 종교개혁을 부르는 신호탄이 되었다.

성 베드로 대성당 중심부에는 사도 성베드로의 무덤이 있고, 유골 일부도 모셔져 있다.
그리고 사도 베드로의 묘를 중심으로 하여 역대 교황들의 묘가 260여 개소 모셔져 있어,
2천 년 가톨릭의 역사와 전통을 느끼게 하고 있다.








성 배드로의 옥좌
성당 가장 안쪽에 있는 베르니니의 작품
4명의 주교가 옥좌를 받쳐들고 있는 청동조각이다.
옥좌는 성 베드로가 설교를 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나무의자 위에 청동을 입힌 것이라고 한다
성령을 상징하는 비둘기가 새겨진 크기 2m의 원통형 창문을 통해 은은하게 들어오는
햇빛이 신비롭고 성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