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_02_202] 1987, When the Day Comes, 2017_'18.1 ● 취미_영화,공연

누적 관객수: 723만명

'1987'

80년대 군사정권을 끝내게 한....

故 박종철
    이한열열사

정권유지를 위해 은폐하려는 집단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진실을 밝히려는 집단
와중에 희생양이 필요로 했던...

"애국자야?, 빨갱이야?"
옳은 질문이었던가 싶다.
애국을 빙자한....

이한열 열사 노제를 중심으로
마지막에 감정을 최고조로 끌어 올린다.
영화가 끝나고 많은 관객들이 자리를 뜨지 못한다.
감정선에 방해받고 싶지 않은듯.....





설경구, 강동원, 여진구 출연



줄거리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습니다”

1987년 1월, 경찰 조사를 받던 스물두 살 대학생이 사망한다.
증거인멸을 위해 박처장(김윤석)의 주도 하에 경찰은 시신 화장을 요청하지만,
사망 당일 당직이었던 최검사(하정우)는 이를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인다.
단순 쇼크사인 것처럼 거짓 발표를 이어가는 경찰.
그러나 현장에 남은 흔적들과 부검 소견은 고문에 의한 사망을 가리키고,
사건을 취재하던 윤기자(이희준)는 ‘물고문 도중 질식사’를 보도한다.
이에 박처장은 조반장(박희순)등 형사 둘만 구속시키며 사건을 축소하려 한다.
한편, 교도소에 수감된 조반장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알게 된 교도관 한병용(유해진)은
이 사실을 수배 중인 재야인사에게 전달하기 위해 조카인 연희(김태리)에게 위험한 부탁을 하게 되는데…
 
한 사람이 죽고, 모든 것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모두가 뜨거웠던 1987년의 이야기.



남영동 분소 대장
치안감
연기를 위해 몸을 불려는가 보다.




남영동 분소
고문치사 현장




내일 아침까지 화장하라는 지시를
법대로 처리하자는 열혈검사



기자에게 고문치사 사실을 슬쩍....



화장하여 뿌리는......
"아버지는 할말이 없데이....."



영등포구치소 교도관
많은 역할로 고초를 겪는다



교도소 안과 밖을 연결했던....



만화 동아리 이한열(강동원)과....



이 한열 열사의 노제
100만 인파가 모였다고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