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오카여행 (4/7)_2일차(3/3)_오이타현: 유후인 긴린호수/민예마을 ♥ 해외여행_일본



2일차(2/6)_후쿠오카: 모모찌해변, 다자이후 텐만구~마메다마치/삿포로맥주공장~현수교~유후인 긴린호수/민예마을

후쿠오카돔옆에 자리잡은 힐튼호텔
아침 조식 종류가 너무 많다
오랫만에 접해 보는 '일본음식' 고유의 냄새가 코끝을 자극한다.

​2.4km의 인공해수욕장 모모찌해변,
뻘을 일구어 하와이 모래를 공수해 와 해수욕장을 만들었다고 한다

학문의 신을 모셨다는 다자이 후텐만구 신사
잘 가꾸어진 정원
홍매화 등이 피어 있었다

일본 전통거리 마메다마치 거리 보기
2~3백년전의 전통가옥들, 사람이 보이질 않는다
간장, 된장, 양갱이 시음.... 
별시리 볼것은 없었다

남자폭포, 여자폭포, 아기폭포가 있다는.....
해발 777m의 꿈의 현수교
지역민들의 모금으로 지었다는데 2년만에 손익분가점을 넘었다 한다
당시 환율로 240억원 규모

블루베리 아이스크림를 먹어주고
갈때 15번, 올때 15번 소원을 외치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나........
마케팅 일환이 아닐까?

유후인 도착
말이 호수지 조그만 연못 수준의 '긴린호수(金鱗湖)'
안개가 피어 오르면 멋지다는데..
아기자기한 소품을 만날 슈 있는 '유후인(由布院)' 민예거리
마치 동화속같은 작은 마을 같다.
금상 고로케, 푸딩, 빵 등 작은 물건을 파는 작은 가게들이 즐비하다.
큰돈은 아니지만 잔돈을 계속해서 쓰게 만드는......

1,700m 고지대를 지나는데, 나무가 없는 민둥산 지대를 지난다.
화산 폭팔땜시 그렇다고 한다

숙박지  벳부 스기노이아 호텔 도착
엄청큰 규모다.
저녁을 먼저 먹는데 국내 유수의 뷔페와 견줄만 하다.

빵빵한 배를 소화시킬겸 가까운 다이소 방문
물건의 다양성이 국내 마트만 하네
숙소에서 온천욕을....



오이따현 유후인 민예마을에 도착








긴린호 가는 길




호수라기 보디는 연못에 가깝네
온천물로 아침에 연기가 피어 오르면 신비롭다고 한다
사실 근처에 '료깐'이 많이 있다고 한다.






작은 돈을 자꾸 쓰게 만드는
그런 상점들이 즐비한 거리~~~~














































유후인 마을을 뒤로하고
인근 숙소 가는 길~~~~~~
화산 활동으로 나무가 자라지 못하는 구간들이 있다.











벳푸 스기노이호텔의
근사한 저녁식사








호텔앞 조명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