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과의 동침 Sleeping With The Enemy 1999_'19.2 ● 취미_영화,공연

[스릴러, 드라마, 미국, 98분]

줄리아로버츠의 하얀 이를 드러내고
웃는 모습이 예쁘게 나오는...

최근에 상영했던 '완벽한 타인'과는 결이 다른
의처증과 결벽증이 극에 달한
'적'만도 못한 배우자와의 결혼생활이라.....

탈출하기 위해
몰래 수영을 배우고, 모친 장례를 빌미로 요양원을 옮긴다거나
바다에서 방향을 알기 위해서 가로등을 미리 깨버린다거나
그런데
어찌하여 변기에 반지를 버리고 들켜버리는 실수를 했을까나 ^^

정리된 수건과 통조림을
다시 보는 순간
주인공의 절망감이란~~~~~~~~~

"로라는 그날 밤 죽었지만 난 다시 태어났다"










줄거리

미모의 여인 로라(줄리아 로버츠)는 부자에다 미남인 남편 마틴(패트릭 버긴)이 극도의 결벽증에다
심한 의처증까지 있는 지 모르고 결혼한다.
하지만 곧 본성을 드러내는 마탄에게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당하고 구타를 당는다.
어느날 로라는 마틴을 속이고 수영을 배우러 다닌다.
그러다 남편과 이웃집 의사의 요트를 타고 밤에 바다로 나가게 되는데,
풍랑을 만나 로라가 실종된다. 남편 마틴은 로라가 익사한 것으로 단정하고 장례까지 치른다.
그러나 로라는 헤엄을 쳐서 집으로 돌아와 그동안 준배해 두었던 소지품을 챙긴 뒤
결혼 반지를 변기에 버리고 도망친다.

그러다 마틴은 로라가 수영을 배우러 다닌 것을 알게 되고 급기야 변기에서 반지도 발견한다.
이에 그는 로라의 어머니가 있는 양로원을 단서로 추적을 시작한다.
한편 로라는 낮선 지방에서 이름을 사라로 바꾸고 새로운 생활을 시작한다.
그녀는 그곳 대학 연극 교수 벤(케빈 앤더슨 분)을 알게 되고 곧 그의 사랑을 받게 된다.

두 사람의 행복한 나날은 로라가 어머니를 찾아가면서 종말을 예고한다.
그동안 로라 어머니 주변의 간호원들을 포섭해 로라가 나타나기를 기다리던 마틴이 기다리고 있었다.
면회를 마치고 로라는 기쁘게 벤에게 돌아가지만 그후 어머니를 공갈로 협박한 마틴은 그녀의 거처를 알게 되고
주변을 탐색한다.

아무것도 모른 채 벤과 헤어져 집으로 돌아온 로라는 집안의 이상한 분위기에 긴장한다.
헝클어 놓았던 욕조의 수건과 선반의 통조림이 가지런하게 놓여있었던 것이다.
이건은 전남편 마틴의 병적인 결벽증이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무심히 누른 오디오에서는 마틴이 그녀와 잠자리에 들 때면 틀던 베를리오즈의 "환상교향곡"이 흘러나온다.

로라는 울음을 터뜨리고 절망적인 울음 속에 마틴은 음흉한 모습을 더러낸다.
이때 벤이 찾아와 마틴과 결투 끝에 의식을 잃고 만다. 벼랑 끝에 선 로라는 순간적으로 모든 것을 결심하고
총을 들어 마틴의 가슴을 겨냥한다.
로라는 자신을 절대 쏘지 못하리라고 믿는 마틴이 그녀앞으로 점점 다가서지만 로라는 자신이 침입자를 죽였노라고
전화로 경찰에 통고하고 그를 향해 방아쇠를 당긴다.
그가 살아있는 한 그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고 느낀 것이다.





덧글

  • 육이일 2019/03/15 18:20 # 답글

    이거 최근에 ebs에서 해줘서 처음 봤는데 로맨스가 스릴러가 된다는 점이 진짜 충격적이었어요.
  • 풍달이 2019/03/15 22:33 #

    ㅎㅎㅎ
    네 그렇지요
    탈출하기 위한 여 주인공의 노력이 무섭지요
  • 육이일 2019/03/15 22:36 #

    마틴의 결벽증이랑 의처증이 무섭더라고요
    밤에 수건이 정리되있을때.. ㅇㅂㅇ...!
    통조림이 다 정리되어있을때.. ㅇㅂㅇ!!!
댓글 입력 영역


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