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의 섬 울릉도, 독도 여행('19.5.1~3) (4/8) 2일차(2/3) 독도유람 ♣ 국내여행_바다,강,계곡을

2일차 5/2(목) 내수전전망대~봉래폭포~독도유람~도동해안산책로

술때문인가?  피곤함때문인가?
아침까지 죽어서 잤다

오징어내장탕 백반으로 아침을
처음 먹어 보는데 메콤하니 큰 그릇 하나를 다 비웠다
부지깽이 나물도 많이.....

오늘은 육로관광 B코스 도는 날
'내수라는 사람의 밭'이 있었다는 '내수전전망대'에 오른다
관음도, 죽도, 저동항이 한 눈에 보이는 절경이 빼어났다.
독도도 보일거라는데 도무지 찾을 길이 없네
오르는 길의 동백나무숲도 일품, 마가목이 정말 많다.

다음은 하루 8천톤의 물을 뿜어낸다는 '봉래폭포' 
울릉도민의 식수원이란다
섬은 물이 부족한게 거의 대부분인데, 이곳 울릉도는 차고 넘친단다
용출수로 수력발전을 하고 있으니 말이다
한 여름에도 샤워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차갑단다

이곳에서 제일 맛있다는 369식당에서
셀프 산채 비빔밥으로 매우 이른 점심을 먹었다
두부조림(?), 미역, 부지깽이를 두번씩!

나누어준 태극기를 들고 강릉에서 온 쾌속선으로 저동항을 출발한다
초쾌속선(?)으로 1시간 30분 소요
멀리 앞에 거므티티한 물체가 나타난다
오늘 목적지 '독도'가 아니던가

갑자기 방송이 흘러 나온다
"독도 선착장 문제로~~~~"
오잉 못가는 건가.?...순간 정적이 흘렀다
........
포항으로 출발하는 배 때문에 잠시 우회한다는 것

드디어 독도땅에 올랐다
일단 규모에 놀랐다. 
기암괴석이며, 바람, 풍경, 굉이갈매기, 바닷물 빛깔 등
날씨도 너~무 좋은 아주 흔치 않는 날씨였다
30여 분간의 입도 시간
사진 찍기 광풍 !!!!

뭉클함이 있었다
다시 뭍(?)으로 돌아간다

홍합밥이 먹고 싶었는데 2인 이상이란다
그래서 회덧밥, 물회에 소주 한병 !!!!







처음에는 울릉도에서 독도가 가까운줄 알았다
87km, 쾌속선으로 1.5시간이나 걸린다
울릉도 날씨가 좋아도, 독도에 접안하지 못하고 돌아오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한다

저동항 출발 !!!














아! 독도다




배에서 바라보는 독도
접안을 못하는 경우, 이렇게만 보고 돌아 온다는데
다행이 날씨가 너무 좋다











정말 청명한 날씨다
동도에 상륙 !!!
그러나 바람은 엄청 쌧다




동도에서 바라 본 서도











인증샷을 찍기 위해서 난리도 아니다
20분 남짓한 시간에 배 한 척의 손님들의 사진을 찍어야 하니 ^^;

















동도의 모습들~~~




















배에서 고동소리가 나면
잽싸게 배에 올라 타야 한다






짧았던 독도에서의 시간을 뒤로하고
다시 울릉도로 향한다 





"이제 마지막으로 독도를 구경하시기 바랍니다"
아마도 한 바퀴를 도는게 아니었을까?








울릉도가 다가온다




저동항으로 돌아온다
'촛대바위'






#독도여행 #독도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9/05/29 08:03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05월 29일 줌(http://zum.com) 메인의 [여행]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zum 메인 페이지 > 뉴스 하단의 여행탭에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마우스